default_setNet1_2
ad27

‘메시 해트트릭’ 아르헨티나 에콰도르 꺾고 ‘월드컵 본선’...“아르헨메시 불리는 이유”

기사승인 2017.10.11  11:14:03

공유
ad34
ad36
   
▲ 메시의 활약으로 아르헨티나가 에콰도르를 꺾고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어렵사리 따냈다. 연합뉴스

아르헨티나는 11일(한국시간) 에콰도르 에스타디우 올림피코 아타우알파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경기 초반에는 에콰도르가 선제골로 경기를 주도 했다.

경기가 시작되고 전반 1분만에 호마리우 이바라가 헤딩 패스 후 전방으로 골을 이끌었다. 이어 로베르토 오르도네스가 던지 헤딩 공을 이바라가 슈팅을 했고 첫 골을 터뜨렸다.

이에 아르헨티나도 공세를 가세했다. 메시는 전반 12분만에 앙헬 디 마리아와의 2대1 패스 후 첫 골을 터뜨렸다.

이후 전반 20분에 또 메시가 한 골을 추가 했다. 다리오 에이마르가 걷어내려던 공을 끊어내 골문 앞까지 이끌고 가 골망을 뒤흔든 것.

이후 에콰도르 선수들은 역전의 찬스를 노렸지만 두 팀다 추가 득점은 없었이 전반 2-1로 종료됐다.

후반전이 시작되고 또 메시의 활약이 돋보였다. 후반 17분에 메시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은 흔들었다.

이후 2점이나 뒤진 에콰도르의 맹 추격했지만 추가 득점 없이 3-1 아르헨티나의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이 경기를 본 축구팬들은 “무시무시가 아니라 메시 메시한 경기였다” “메갓 이말밖에안나온다” “극적으로 올라간 아르헨메시” 디지털뉴스부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4
ad29

인기기사

ad3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