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동남권 중소·벤처기업 투자 펀드 100억원 유치 운용

기사승인 2017.10.12  21:53:41

공유
부산·울산·경남지역 등 이른바 ‘동남권’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을 위한 100억원 규모의 투자전용펀드를 부산이 유치해 운용한다.

부산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가 주관하는 모태펀드 출자사업 공모에서 동남권 중소·벤처기업 투자 전용 펀드인 ‘케이브릿지 2호 동남권 일자리 창출 투자조합’(이하 동남권 일자리창출 펀드)이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펀드는 동남권에 본점 또는 주된 사무소를 두고 있는 중소·벤처기업에 결성액의 60% 이상을 투자한다.

특히 자금, 영업, 글로벌 네트워크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력 3년 이상의 사업화 및 성장단계 창업기업에 집중 투자하게 된다. 중점 투자분야는 부산시 전략산업 분야인 친환경 선박 관련 부품소재, 바이오, 헬스케어, IT산업 등이다.

동남권 일자리창출 펀드는 정부자금인 모태펀드가 60억원을 출자하고, 부산시가 15억원, 운용사와 지역 중견기업이 나머지 25억원을 출자해 총 1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부산 센텀기술창업타운에 본사가 있는 유한책임회사(LLC)인 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가 올해 말부터 8년간 운용하게 된다.

시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지역 유망기업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박진우기자 iory8274@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