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동구, ‘콤팩트 도시 동구’ 경관계획 공청회

기사승인 2017.10.12  21:53:41

공유
   
▲ 울산 동구청은 12일 5층 중강당에서 권명호 동구청장을 비롯한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관상세계획 수립 공청회를 개최했다.

울산 동구청이 ‘콤팩트 도시 동구’를 골자로 경관상세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12일 주민,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구 경관상세계획 수립 주민공청회를 열었다.

동구청이 마련한 2030년 경관상세계획(안)은 중점경관관리구역 지정, 5개의 경관권역·경관축 구분, 6개의 경관 거점별 관리방안을 담고 있다.

우선 엄브렐러(UMBRELLA·Unique(유일), Mild(포근), BREthtaking(여유), iLLusion(환상적), Attractive(매력적))를 기본 콘셉트로 중점경관관리구역으로 일산지와 고늘지구를 지정할 계획이다.

또 경관형성방안으로는 방어진 해변경관 형성, 고늘지구 명품경관 조성, 방어진 역사문화 기반 경관형성, 찬물락 사거리 등 4개소의 명소 진입경관 개선, 해변일대 지역상징요소 경관자원화, 구 경계지역 관문조형물 설치, 명덕저수지 수변공간 경관개선, 울산대교 진출부 대형구조물 경관개선 등이 제시됐다.

이를 토대로 동구청은 자연경관, 문화경관, 인공경관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 지속적인 도시경쟁력을 강화해나갈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동구청은 이날 열린 공청회에서 제시된 주민 의견을 반영한 뒤 의회 의견청취와 울산시 승인 신청을 거쳐 내년 1월께 최종 확정·공고할 예정이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