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북구의원들, 지역주택조합 의혹제기 유감표명

기사승인 2017.10.12  21:53:41

공유

- 북구청 설립인가 합법 확인
오해 당사자들에 유감 전해

울산 북구의회 새민중정당 소속 의원들이 12일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한 염포현대지역주택조합 비리 의혹(본보 9월26일 6면 보도)으로 관련자들이 불필요한 오해를 받게 됐다며 유감의 뜻을 전했다.

북구의회 강진희, 안승찬, 윤치용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기자회견 당시 제기했던 의혹들이 여러 통로를 통해 사실관계가 확인되면서 해소됐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들 의원들은 지난달 25일 북구청 프레스룸에서 ‘염포현대지역주택조합 비리 의혹을 수사하라’며 기자회견을 열고, 염포현대지역주택조합 설립 인가 과정과 조합 자금 거래 내용에서 개인 A씨에게 2800만원이 지급된 부분 등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의원들은 “제일 오해가 컸던 개인 A씨는 북구청과 아무 연관성이 없고, A씨에게 지급된 2800만원 또한 주택조합과 업무대행사가 조합설립인가를 위해 정당한 용역계약관계로 지급된 것이 확인됐다”며 “또 북구청의 조합 설립 인가도 법적 절차상 문제가 있었던 것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본의 아니게 주택조합원들께 혼란을 드린 것과 기자회견 후 불필요한 오해를 받은 북구청 직원, A씨에게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준호기자 kjh1007@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