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민주당 임동호 울산시장 출마 선언

기사승인 2018.02.13  17:53:20

공유

- 무소속 김기봉도 출사표

   
▲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이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시장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6·13 지방선거 광역시장 예비후보 등록 첫날인 13일 울산 정치권에서 시장출마 선언이 잇따랐다.


우선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이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출마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최고위원과 울산시당위원장직을 수행하면서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웠다. (오늘) 울산시당위원장직을 사임과 동시에 지방선거에 울산시장 후보로 출마한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앞으로 4년은 누가 시장, 구청장, 군수가 되더라도 매우 힘든 상황이 전개될 것”이라며 “가계부채, 부동산 문제, 경기불황, 청년실업, 교육붕괴, 안전문제까지 겹쳐 한꺼번에 위기적 상황이 닥쳐올 가능성이 많다”는 견해를 밝혔다.

   
▲ 김기봉 전국노총 노동연구원장이 1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또 임 위원장은 “단체장 혼자서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울산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현명한 시민들과 전문가들 속에서 답을 구하고 지혜를 모으면 최소한 침체의 물줄기는 돌려놓을 수 있을 것이며, 희망의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임 위원장은 “청와대, 정부, 중앙당의 많은 인맥과 더불어민주당을 지켜온 정통성 등으로 위기에 빠진 울산경제를 다시 세우고 앞으로 울산 경제의 고도성장의 운명을 쥔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물줄기에 맞설 준비가 된 최적의 적임자라 자부한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환경파괴를 최소화한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설치에 대한 수용의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다.


진보정당과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임 위원장은 주요공약으로 △세계적인 종합기기센터 설립으로 울산의 미래산업을 지원하는 첨단과학 연구 도시건설 △문재인 정부의 대선공약 조기실천으로 지역별 맞춤형 좋은 일자리 창출 △노사협력체계 구축 △고용연계형 중소기업 대출이자 지원 △교통사각지대 첨단형 노면전철 트램설치 운영 등으로 제시했다.

또 이날 김기봉 전국노총 노동연구원장도 무소속으로 울산시장 선거판에 가세했다.

김 원장은 “울산의 미래는 오직 건강한 노동자들에 의해서만 부활될 수 있다. 온건노조는 육성하지만 강성노조는 강하게 응징하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김 원장은 주요 공약으로 △복지울산 재정비, 전국 1위 부자도시로 재도약 △울산출신 대학생 및 청년층, 혁신도시와 대기업에 35% 취업이행 △만65세 이상 노년층, 국내항공기, KTX열차 무료탑승 시행 등을 제시했다. 이형중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