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고속도로교통상황] 서울→부산·목포 7시간, 서울→울산·대구 4시간↑...“오후 6시 정체 절정”

기사승인 2018.02.14  17:53:20

공유
ad34
ad36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본격적인 귀성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정체는 오후 6시께 절정을 이를 전망이다.

14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의 교통량이 증가하고 있다. 경기권에서도 충청권 넘어가는 구간에서 40km 이상 정체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오창휴게소와 서청주 사이 13km가 막히고 있다.

이날 도로공사는 오후 2시 서울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승용차로 소요 시간은 부산 7시간 ,울산 4시간 49분,  목포 7시간 , 대구 4시간 22분, 광주 5시간40분, 강릉 2시간50분 , 양양 2시간 , 대전 4시간30분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설 연휴기간 귀성길 혼잡은 귀성길에는 설 하루 전인 15일 오전, 귀경길에는 설 당일인 16일 오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설 연휴 첫날인 이날부터 18일까지 총 3274만 명, 하루 평균 655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통 이동은 10명당 8명이 승용차를 이용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24만 대로 예측했다.

귀성·귀경 평균시간은 귀성 시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귀경 시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다만, 서울~강릉의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으로 영동권 교통량 집중 정도에 따라 서울→강릉은 5시간~7시간 30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50분~4시간 20분 증가하고, 강릉→서울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10분~3시간 40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설은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시행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오는 14일부터 5일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했다”며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길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4
ad29

인기기사

ad3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