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CC 이사장선거 법정공방 비화 조짐

기사승인 2018.03.12  17:53:20

공유

- 무료 라운딩 의혹등 징계로...피선거권 제한논란 이사장측

   

무료 라운딩 의혹등 징계로

피선거권 제한논란 이사장측
임시총회 열고 정관 개정
반대측 총회 효력정지 가처분
선거 관련 돈봉투 주장도
이사장측 “명백한 거짓말”


울산컨트리클럽(이하 울산CC) 이사장 선거가 이전투구 양상을 띠며 법정공방으로 비화되고 있다. 성추문 논란에 돈봉투를 건넸다는 주장까지 나오는 등 갈등이 악화일로여서 5일 뒤 열릴 예정인 정기총회에서는 물리적 충돌까지 우려된다.

12일 오종한 울산CC 이사 등은 지난 11일 열렸던 임시총회가 불법으로 진행됐다며 울산지법에 임시총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오 이사는 “박인호 현 이사장은 지난해 열린 상벌분과위원회에서 6개월 시설물 이용금지 징계를 받아 피선거권이 제한된 상태”라며 “이사장이 임시총회를 열고 징계를 받은 사람도 차기 이사장에 출마할 수 있도록 정관을 개정했고, 반대파인 선관위원장과 상벌분과위원장도 해촉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임시총회를 열기 위해서는 일주일 전 사원들에게 공개한 뒤 의안을 채택해야 하는데 절차를 이행하지 않고 상정·채택한 뒤 박수로 마무리했다”라며 “절차상 하자가 있는 임시총회는 무효”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 이사를 주축으로 한 상벌분과위원회 등은 이사장 측의 무료라운딩 의혹 등을 문제 삼아 지난 1월26일 박 이사장에게 6개월 시설이용 금지 징계를 내렸다.

이에 대해 박 이사장은 “현 이사장을 선거에 나오지 못하게 하려는 목적이 보여 긴급하게 총회를 열었다”며 “긴급한 사안을 처리할 경우 총회 참석자 3분의 2의 동의나 찬성이 있어야 하는데 90% 이상의 동의를 얻어 유효한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답변했다.

이사장 측이 선거와 관련해 돈봉투를 돌렸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 이사는 “지난 2월7일 부산의 한 식당에서 이사장이 (선거를)도와달라는 부탁과 함께 500만원이 든 돈봉투를 건넸다”라며 “뿌리쳐도 봉투를 놓고 나가는 바람에 나중에 직접 사무실을 방문해 봉투를 돌려줬다”라고 주장했다.

박 이사장은 “이사장 선거와 관련해 근거 없는 온갖 이야기가 떠돌고 있다”라며 “출마하지 못하도록 음해하는 명백한 거짓말인 만큼 대응에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미투 운동을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는 의혹도 나왔다.

오 이사는 “자치회에서 제명된 일부 캐디들이 성추행 사실을 폭로하려고 하니 우리 쪽으로 넘어오라고 이사를 회유한 정황이 포착됐다”라며 “아직 경찰 조사가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조서 형식으로 작성된 유인물을 배부해 반대측을 매장시키려 하는 만큼 맞고소를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일부 이사들을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한 캐디측 관계자는 “사실을 이야기했을 뿐 매수 당한 사실은 전혀 없다”라며 “자치회에서 우리를 제명해 실직한 것을 이사장도 묵인한 만큼 이사장 편을 들 이유도 없다”라고 반박했다.

박 이사장 역시 “매수설은 전혀 근거가 없고 울산CC의 이미지가 실추되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고소장을 접수한 울주경찰서는 이날 사건을 울산경찰청으로 이송했다.

18일 열릴 예정인 정기총회가 임시총회에서 4월15일로 변경된 가운데 반대측이 18일 예정대로 정기총회를 개최키로 함에 따라 물리적인 충돌도 우려된다. 또 정기총회가 열릴 경우 총회의 효력을 놓고 법정공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