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성인 6명중 1명 수면무호흡증 의심

기사승인 2018.03.13  17:53:20

공유

우리나라 성인 6명 중 1명꼴로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이 의심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호흡기 내 공기 흐름이 막히면서 코골이가 심해지고, 호흡이 일시적으로 10초 이상 멈추는 게 주 증상이다.

양광익 순천향의대 천안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19세 이상 성인 2740명(남 1368명, 여 13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5.8%(남 19.8%, 여 11.9%)가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에 해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최근 밝혔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코골이와 무호흡증과 번갈아 가며 계속해서 반복되기 때문에 좀처럼 깊은 잠을 잘 수 없는 게 특징이다. 이는 주간졸림증, 두통, 기억상실, 우울증 등의 문제를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이번 조사결과를 보면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에는 비만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으로 비만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위험이 10.75배나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일주일에 3일 이상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사람은 일주일에 한 번도 운동하지 않는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이 30%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