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양산 원동매화축제 시작도 전 불법노점 판쳐

기사승인 2018.03.13  17:53:20

공유

- 17~18일 매화축제에 앞서
행사장 주변 노점상 몰려
일부 이장 자릿세 논란도
매년 반복에도 근절안돼

   
▲ 매화축제 행사장 일대가 불법 노점상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경남 양산시 원동면 일대에 개최되는 매화축제 행사장 주변이 축제가 시작되기도 전에 불법 노점상이 몰리는 등 몸살을 앓고 있다.


13일 양산시에 따르면 시는 원동지역 매실 홍보와 농가 소득증대를 위해 오는 17일부터 18일까지 원동면 일대에서 제13회 원동매화축제를 개최한다.

하지만 축제장 주변에는 이미 불법 노점상들이 자리를 잡고 영업 중이다. 노점상들은 음식은 물론 생활용품과 건강용품, 심지어 은행 금융상품까지 판매하고 있다는 것이 주민들의 주장이다.

매화축제 행사가 열리는 쌍포다목적광장은 물론 원동역과 낙동강, 매화가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광으로 유명한 순매원에도 빈 공간을 찾기 힘들 정도로 빼곡히 노점상들이 자리를 잡고 있는 실정이다.

게다가 일부 마을 이장 등은 일정액의 ‘자릿세’를 받고 노점상들에게 영업장을 내줘 논란이 되고 있는가 하면 노점상이 자리 잡은 공간 대부분이 차도 위, 공유지여서 안전사고 위험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같은 노점상 자릿세 논란은 원동매화축제뿐만 아니라 삽량문화축전 등 다른 지역 행사에서도 지적돼 온 문제다. 그동안 양산시장이 여러차례 강력한 단속을 언급해왔음에도 불구, 여전히 개선되지 않은 채 반복되고 있어 행정에 대한 신뢰마저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행사장 주변마을 주민들은 “일부 이장들이 청소비나 마을발전기금 등의 명목으로 노점상들에게 돈을 받고 자리를 빌려주는 것은 행사취지를 떨어뜨리는 어리석은 행위”라고 꼬집었다. 나들이객들도 “불법 여부를 떠나 노점상들이 매화축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생각이나 해보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양산시 관계자는 “매화축제 행사장 주변 노점상의 자릿세와 관련해 신고가 접수된 것은 현재까지 없으며, 축제장 주변 도로 등에 모여든 노점상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갑성기자 gskim@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