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이명박 前대통령 검찰 소환]정치권 “부패 종결자”vs“정치보복” 공방

기사승인 2018.03.14  17:53:20

공유
   
▲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앞둔 14일 오전 최병국 전 국회의원(왼쪽)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제외한 나머지 정당

MB 권력형 비리·범죄 비판
엄정한 수사촉구 한목소리
홍준표 “文정권 복수 일념”


여야가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놓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강조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번 수사가 지방선거용 정치보복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검찰은 한 점 의혹 없는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추 대표는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홀로 주장을 펼치고 있다.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피할 곳이 없다”고 거듭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대해 엄정한 법 적용을 촉구하는 동시에 제왕적 대통령제의 권력구조에 대한 개헌을 통해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적폐 총본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뇌물 수수, 배임, 횡령과 사상 초유의 매관·매직 의혹까지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부패 종결자이며, 엄정한 수사를 통해 범죄 행위를 명명백백히 가리고 그에 상응하는 법정 최고형이 따라야 한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서 모든 것을 털어놓아야 한다.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의 모습은 뻔뻔함 그 자체였다. 자신을 둘러싼 20여 개의 의혹에 대해 한마디 언급도 없이 말을 아끼겠다고 했다”고 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이 전 대통령은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만큼 자신이 지은 죄를 남김없이 실토하고 용서를 빌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모든 것을 지방정부 장악을 위한 6·13 지방선거용으로 몰아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을 보고 있으면 이 나라의 미래가 참으로 걱정된다”고 했다.

홍 대표는 이어 “죄를 지었으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 대통령의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포토라인에 세워야만 했을까. 이 정권에도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