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측근비리 부실수사 논란, 울산 정치권 ‘날선 공방’

기사승인 2018.05.16  22:02:11

공유

한국 “부실·억지수사 방증”

민주 “수사본질은 직권남용”

울산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 특정 레미콘업체 물량납품 외압의혹과 관련한 경찰의 수사가 부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김기현 시장 예비후보 강용식 대변인은 16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은 한국당 울산시장 후보가 확정되는 날 시청 비서실을 압수수색하면서 마치 엄청난 비리가 있는 것처럼 요란하게 수사를 벌였으나 결국은 부실수사로 귀착되는 모습이며, 스스로 억지수사라는 것을 방증하고 있다”고 경찰을 비판했다.

그는 “골프라운딩 당일 계산기록만 확인해도 알 수 있는 사실을 기본적인 확인조차 하지 않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는 모습은 어떻게든 엮어 가려는 정치적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허위 피의사실 공표와 부실수사, 억지수사에 대해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은 사과하고 책임자를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수사 본질은 라운딩 비용을 누가 줬는지에 머물지 않는다. 본질은 어떤 힘이 어떻게 작용해서 기존의 업체를 밀어내고 특정업체에 부당이득을 주었는가 이다”면서 “하찮은 변명으로 수사에 물타기를 시도할 것이 아니라 시장 비서실 힘을 남용해 시장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수사결과에 책임있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마땅하다”고 반박했다.

울산지방경찰청도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건은 울산시장의 비서실장이 특정업체의 청탁을 받고 시청 담당국장과 공동으로 민간기업에 압력을 행사해 10억 상당의 부당이익을 챙기게 만들어 공정한 경제질서를 해친 직권남용이 핵심이자 본질”이라며 “골프접대 부분은 부정한 청탁을 들어준 대가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밝혀진 지엽적인 사건에 불과하다”자 말했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김준호기자 kjh1007@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