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 ‘광주 완성차 공장’ 투자협약 임박

기사승인 2018.06.13  23:20:08

공유

- 합작법인 자산 7천억원 규모
현대車, 1300억원 투자 검토
빠르면 19일께 조인식 예상

   
현대자동차의 광주 완성차 공장 설립 투자협약이 다음주로 임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와 광주시는 그동안 집중협상을 통해 위탁 생산 차종과 규모 등 중요 사안에 대한 이견을 상당 부분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윤장현 광주시장은 12일 간부회의에서 “광주가 노사민정과 지역사회 대타협을 전제로 한 광주형 일자리로 현대차 투자를 이끌어내며 대한민국 미래에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광주시와 현대차가 함께 첫발을 내디딘 만큼 협상 등 투자방안 구체화에 지혜를 모아 주길 바라며, 다음 주에 예정된 조인식도 꼼꼼히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협상단은 지난 4일 현대자동차를 처음 방문한 데 이어 지난 주에만 3차례 협상을 벌여 위탁 생산하게 될 차량 품목과 규모, 생산 방식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광주시 내부에선 빠르면 내주 19일쯤 합작법인 형식의 완성차 공장 설립을 위한 협약 조인식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의 의지대로 내주 중 현대차와의 협상이 마무리된다면 합작법인 설립을 거쳐 올해 안에 공장 착공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시는 새 완성차 합작법인의 자산 규모는 7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10만대 생산 설비, 부지 규모 70만㎡ 등을 고려하면 7000억~8000억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자동차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윤 시장은 현대차가 새 합작법인에 2대 주주로 전체 투자금액의 19%가량인 1300억원 정도의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1대 주주로서 2대 주주인 현대차보다 많은 지분을 갖게 된다.

생산 차종은 ‘현대차가 생산하지 않고 있는 경제성을 갖춘 신차’가 거론된다. 1000㏄ 미만 스포츠유틸리티(SUV) 경차를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이번 협상 결과에 따라 현대차 부품업체의 광주 진출, 다른 대기업의 ‘광주형 일자리’ 투자 등도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광주시는 협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협상안에 대한 법률 검토, 지역 내 의견 수렴, 추가 투자자 모집 등을 서두를 방침이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