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시, 송철호 당선인 인수위 구성땐 전방위 지원

기사승인 2018.06.13  23:20:08

공유

- 관련 조례나 법적 장치 없지만
행안부 지침 근거로 협조 가능
시정현안·조직·예산 파악부터
사무실 마련·취임행사도 포함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당선인의 민선 7기 울산시정 출범을 앞두고 ‘시정부 인수위원회’ 구성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경상북도를 비롯해 일부 광역단체의 경우엔 별도의 지방정부 인수위원회 조례로 만들어 운영하고 있어 민선7기 행정부 출범을 위한 전반적인 지원엔 아무런 불편이 없다.

하지만 현재 울산광역시의 경우 시장당선인이 시 행정 전반을 인수하는 인수위원회 구성에 관한 조례는 없다.

그렇다고 차기 시장당선인이 7월1일부터 시정을 집권할 때까지 준비 자체가 소홀할 수 없다. 하지만 울산시는 행정안전부 내규에 따라 차기 시장이 행정을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근거가 마련돼 있어 시정을 인수하는데 별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허언욱(행정부시장) 울산시장 권한대행은 13일 차기 시정부 인수위 구성과 관련, “차기 시장이 시정부를 인수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법적 제도적 장치는 물론 조례 등의 규정은 없지만 행정안전부가 마련해 놓은 지침을 근거로 차기 시정부가 출범하는데 최선의 지원을 하게 될것”이라고 전했다.

이에따라 울산시는 더불어민주당과 송철호 시장 당선인이 자체적으로 인수위원회를 구성하게 되면, 인적·물적 자원을 최대한 지원하기로 했다. 빠르면 14일부터 지원 준비작업에 착수키로 했다고 허 권한 대행이 설명했다.

시가 송 당선인의 인수위에 지원하는 인적·물적 장치로는 시정 현안 사항과 조직·기능·예산 현황의 파악에서부터 새 시정의 정책기조 설정·취임행사 준비 등의 업무를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또한 시청사 외부 인수위 사무실 마련은 물론 인수위 사무운영을 위한 공무원 파견, 주요 실국별 업무보고 등도 포함돼 있다.

특히 시는 실국별 업무보고와 관련해선 시정의 전반적 사항으로 실국별 정책 예산은 물론 조직운용체계까지 총망라 되어 있다.

이와관련, 허 권한 대행은 “시정 인수위와 관련해선 시장 당선인측과 구체적인 협의를 거친 뒤 필요하면 행정 편의를 위한 자료, 정보, 의견의 제출, 예산 등 필요한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7월1일 출범하는 새 시정이 절대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지원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송철호 당선인의 차기 시행정 인수위원장 유력후보군으로는 아직 구체적으로 나타나지 않았으나 행정경험이 풍부하면서도 도덕성과 함께 정무감각이 탁월한 인사 가운데 2~3명을 물망에 올려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