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기무사 특별수사단 단장에 전익수 공군법무실장

기사승인 2018.07.11  22:13:17

공유

- 이번주 내 수사단 구성 마무리

   
▲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을 수사할 특별수사단 단장에 전익수 공군본부 법무실장(대령·사진)이 11일 임명됐다.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을 수사할 특별수사단 단장에 전익수 공군본부 법무실장(대령·사진)이 11일 임명됐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날 특별수사단을 이끌 단장으로 전 대령을 임명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송 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활동하는 이 수사단의 공식 명칭은 ‘기무사 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 의혹 특별수사단(이하 특별수사단)’이다.

법무 20기 출신인 전 단장은 1999년 군법무관으로 임관해 국방부 고등군사법원 재판연구부장, 공군본부 인권과장, 고등검찰부장, 공군 군사법원장, 국방부 송무팀장, 합동참모본부 법무실장 등을 역임했다.

특별수사단은 육군과 기무사 출신이 아닌 해·공군 검사 30여명 규모로 구성되며, 8월10일까지 1개월간 활동할 예정이다. 필요하면 활동시한을 연장할 수 있다.

전 단장은 이날 수사단 구성에 대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구성하겠다”며 “이번 주 안에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수사 착수 시기에 대해서는 “수사단 구성을 마치고 다음 주부터 시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당국자는 “독립적인 수사권 보장을 위해 특별수사단장은 국방부 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수사인력 편성과 구체적인 수사에 대해 전권을 갖게 되며, 수사 진행 상황도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수사단은 다음 주부터 기무사가 지난해 3월 촛불집회에 대응해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을 작성한 경위와 의도 등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한다. 수사단은 해당 문건이 누구의 지시로 작성됐고, 실행 의도가 있었는지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전망이다. 특별수사단은 세월호 사건 당시 기무사의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