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탈핵행동 “핵발전소 가동 전면중단” 촉구

기사승인 2018.07.11  22:13:17

공유

- 격납건물 철판 보완때까지 정지
방사능방재대책 재수립 요구도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시의 방사능방재대책 전면 재수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도현기자 gulbee09@ksilbo.co.kr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하 탈핵행동)은 1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핵발전소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울산시와 구·군은 방사능방재대책을 전면 재수립하라”고 촉구했다.


탈핵행동은 감사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18개 핵발전소에서 격납건물 철판 두께를 측정한 결과 1707개(고리3호기 293개, 고리4호기 87곳 포함)가 허용두께 미달로 확인됐다. 격납건물은 핵발전소에서 사고시 방사능 누출을 막아주는 핵심시설로, 문제가 발견됐다면 이를 보완할 때까지 가동을 중단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탈핵행동은 한수원의 핵발전소 시설물 내진대책 또한 매우 미흡한 데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는 건축물 내진성능 평가만 시행했을 뿐 이후로는 평가도, 후속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체는 감사원이 울산지역 방사능재난 대비 구호소 지정 허점이 있었다고 지적하며 울산시와 5개 구·군이 방사능비상대응 행동매뉴얼을 전면 재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단체는 울산시와 구·군이 방사능방재 행동매뉴얼을 실효성 있게 전면 개정하고 지난 지방선거 때 선정한 정책협약에 대한 탈핵 로드맵 마련, 탈핵정책 추진을 요구했다. 원안위에는 울산시와 구·군, 한수원의 실효성 있는 방사능방재대책 마련 전까지 고리와 월성 핵발전소 가동 중단을 요구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