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개인기업 업황·자금사정 中企보다 열악

기사승인 2018.08.09  21:44:36

공유

- 중기중앙회 3150개 업체 조사
경기·내수판매·영업이익실적등
중소기업·법인보다 크게 떨어져

개인기업이 중소 법인기업과 비교해 업황과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사정 등 모든 항목에서 현격한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년간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의 건강도지수(SBHI)를 산정하는 3150개 중소기업 중 개인기업과 법인기업의 경영실적을 비교한 결과 개인기업의 경기실적(업황)이 75.7로, 중소법인기업(85.2)의 88.8%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중소기업(83.3)과 비교했을 때는 90.9% 수준이다.

항목별로도 내수판매실적은 74.8로 중소법인(84.3)의 88.7%, 영업이익실적은 70.8로 중소법인(81.3)의 87.1%, 자금사정실적은 68.3으로 중소법인(81.0)의 84.3%였다.

개인기업은 경기실적, 내수판매실적, 영업이익실적, 자금사정실적 등 모든 항목에서 중소기업과 중소법인보다 열악했고, 특히 자금 사정에서 실적 격차가 가장 커 개인기업의 자금 애로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특히 생계형 자영업 비중이 높은 우리 경제 구조상 개인기업의 체감경기가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 조사 결과 개인기업의 체감경기가 전체 중소기업에 비해서도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돼 이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세밀한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정혜기자·일부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