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미원화학 노사 단협 갈등 장기화 국면

기사승인 2018.08.09  21:44:36

공유

- 노조 “사측 노조탈퇴등 협박
노조 활동 인정때까지 파업”

울산지역 화학업체 미원화학 노사가 단체협상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민주노총 산하 화학섬유식품노조 울산지부 미원화학지회는 9일 4~6시간 부분파업에 나섰다.

노조는 노조활동 인정 등 단체협약 체결을 요구하며 지난 5일부터 부분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2월 설립된 미원화학지회에는 현재 80여명이 가입해있다. 노조는 지난 3월 사측과 상견례 이후 지난달 24일까지 모두 18차례 교섭을 벌였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지난 3일 울산지방노동위원회가 조정중지 결정을 내려 합법 파업이 가능한 상태다. 앞서 노조는 지난 6월 중순 조합원 파업찬반 투표를 벌여 찬성률 94.8%로 가결했다.

노조 측은 “사측이 조합원에게 노조 탈퇴를 회유·협박하고 있어 노조활동을 인정할 때까지 파업을 계속하겠다”라며 “사측이 진전된 입장을 가지고 대화를 요청해오면 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 5월 사측을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고용노동부에 고발한 상태다.

이에 대해 회사측은 “노조활동을 막을 이유가 없다”라며 “다만, 노조가 사실상 회사로부터 임금은 받는 노조 전임자 인정과 사원 인사권 노사 협의 등을 요구하고 있어 회사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