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날씨]‘태풍 솔릭’ 울산 오늘 영향권 오후 3~5시가 최대 고비

기사승인 2018.08.22  21:50:45

공유

- 예상 강수량은 30~80㎜지만
세력 강해 적지않은 피해 우려
울산-제주 항공편도 잇단 결항

울산은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초속 20m 이상의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울산은 23일 오후 3시~5시께 태풍의 간접영향권에 가장 근접할 전망이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오후 5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쪽 240㎞ 부근 해상으로 접근해 제주도가 가장 먼저 영향권에 들었다. 현재 시속 20㎞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인 솔릭은 23일 오후 3시께 전남 목포 서쪽 약 70㎞ 부근 해상, 24일 오전 서울 남쪽 30㎞ 부근 육상에 상륙한 뒤 같은 날 오후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서해안 뿐 아니라 한반도 전체가 솔릭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보되면서 전국에서 매우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예상경로상 울·부·경 지역은 솔릭의 위험반원(동쪽반원)과 비교적 떨어져있는 상황이지만, 솔릭이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북상하고 있기 때문에 적지 않은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솔릭의 예상 경로와 가까운 전라·충청 해안과 산지에서는 초속 40m(시속 144㎞), 그 외의 지역에서는 초속 20m~30m(시속 72~108㎞)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울·부·경 지역의 예상강수량은 30~80㎜이다. 그러나 솔릭의 직접영향권에 드는 전남남해안, 지리산부근, 제주도산지를 중심으로 누적강수량 400㎜ 이상·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미 제주가 솔릭의 영향권에 들어간 여파로 무더기 항공 결항도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2일 오후 5시 이후 제주공항 출·도착 비행기(국내선 146편·국제선 6편) 총 152편이 결항 조치됐다. 이날 울산공항에서도 오후 4시 제주로 향할 예정이던 에어부산 BX8307편이 결항됐고, 제주에서 오후 6시55분 출발해 울산으로 향할 예정이던 에어부산 BX8306편이 결항됐다.

울산시는 이날 태풍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농축산 현장 사전점검을 강화하고 농업인에게도 SNS나 마을방송을 통해 태풍대비 행동요령을 전파하는 등 태풍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또 농경지 유실과 매몰, 제방·저수지 등 농업생산 기반시설 붕괴 예방 사전점검을 강화하고, 배수장 가동 준비 등 폭우 피해 최소화에도 안간힘을 썼다. 정세홍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