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7만3천년전 인류 最古 그림 남아공 블롬보스동굴서 발견

기사승인 2018.09.13  22:03:22

공유

- #와 비슷…암석파편에 그려

   
▲ 약 7만3000년 전 규산암에 그려진 그림.

약 7만3000년 전에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붉은 선이 있는 돌이 발견돼 인류의 가장 오래된 그림으로 학계에 발표됐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위트와테르스란트 대학 고고학자 루카 폴라롤로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선사시대 유물이 출토된 블롬보스 동굴에서 발견된 규산암(silcrete) 파편의 붉은 선이 의도와 의미를 갖고 황색토(오커·ochre) 안료로 그린 그림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최신호에 밝혔다.

블롬보스 동굴은 남아공 케이프타운에서 동쪽으로 300여㎞ 떨어진 석회암 절벽에 있는 선사시대 동굴로 1990년대에 발굴이 시작돼 약 10만~7만년 전 유물이 출토돼 왔다. 규산암 파편에는 붉은 선 6개가 위에서 아래로 다른 3개는 사선으로 겹치면서 마치 소셜네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사용하는 해시태그(#)처럼 교차해 있다.

이 규산암 파편은 지난 2011년에 처음 발견됐으며, 붉은 선들이 우연히 생긴 것인지 아니면 누군가 의도와 의미를 갖고 그려 넣은 것인지를 확인하는 작업이 진행돼 왔다.


폴라롤로 박사 연구팀은 “현미경으로 들여다보고 화학적 성분을 분석해 황색토 크레용으로 의도적으로 그려 넣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동굴 주변에서 규산암과 황색토를 구해 똑같이 재현하기도 했다. 그 결과, 1~3㎜로 깎은 황색토 크레용으로 그린 것이라는 점을 밝혀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