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중공업 “국민혈세 의존말고 자생력 키우자”

기사승인 2018.09.13  22:03:22

공유

- 사측, 사내 소식지서 강조
“노조의 현명한 결단” 당부

   
현대중공업이 노조 및 지역정치권 등에서 제기한 고용유지지원금 등 정부 지원금 활용 주장에 대해 어렵더라도 외부 도움 없이 자력으로 극복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현대중공업은 13일 사내소식지 ‘인사저널’을 통해 “해양사업 유지를 위한 특별조치와 관련한 노조의 주장이 답답하고 안타깝다”며 “국민의 혈세에 의존하기보다 자생력부터 키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극도의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정부 지원에 소극적이었던 것은 신용도와 자산가치 하락, 회사 이미지 훼손 등을 우려했기 때문”이라며 “당면한 위기를 우리 힘으로 극복하지 못하고 국민 혈세에 의존하는 것은 울산경제를 이끌어 온 대표기업으로서의 도리가 아니다”고 전했다.

현대중공업이 밝힌 정부 지원은 고용유지지원금을 말한다. 고용유지지원금이란 경기 변동 등으로 고용조정이 불가피하게 된 사업주가 근로자 감원 없이 휴업·휴직을 실시할 경우, 정부 차원에서 임금의 일부를 지원해 사업주 경영 부담을 완화하고 근로자의 실직을 예방하기 위한 제도다. 현대중공업은 ‘조건 미충족’을 이유로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하지 않았다.

사측은 이어 “천문학적인 세금을 끌어다 쓰고도 경영 정상화에 성공하지 못한 타 조선소들이 좋은 본보기”라며 “제품이 시장에서 외면받고 경쟁력이 뒤처져도 자신들의 몫만 고집하며 정부에 손을 벌린다면 미래가 밝을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회사는 “휴업수당을 무급에서 평균임금의 40%로 수정 신청한 것으로 최소한의 가계 유지를 고려한 긴급조치”라며 “생산기술직 기준으로 휴업수당과 기타임금을 합치면 월 평균 261만원이 지급되며 이는 올해 2분기 가구당 월평균 근로소득(252만원)을 웃도는 액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리고, 회사와 함께 경영 정상화에 매진하자”며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으며 해양의 운명은 노조의 결단에 달렸다는 사실을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차형석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