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 고용의 질 개선 발언 우려”

기사승인 2018.10.11  21:38:16

공유

-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국정 전체 분식행위” 주장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어제 고용의 질이 개선됐다고 하셨는데 이 게 국정에 대해 일종의 말로써 분식을 하는 것인데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고용의 양뿐 아니라 질까지 계속 악화되는 추세에 있는데 정말 이렇게 느낀다면 이것이야말로 국가의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근거로서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를 들었는데 아르바이트생이 고용보험 가입을 많이 했다는 것으로 얘기할 수 있다”면서 “또 상용직 근로자가 증가했다는 주장도 했는데 실제 통계를 보면 상용직 근로자수 증가폭이 작년보다 오히려 낮아지고, 특히 7~8월은 증가율이 급격하게 떨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희망사항이 참모나 관료에게 전달돼서 거짓보고를 한 것인지, 관료들이 미리 (대통령의 의중을) 짚고 거짓보고 해서 모르고 받아들이는 것인지 모르지만 일자리 상황을 분식하거나 국정 전체에 분식 행위가 이뤄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남북 군사합의서에 미국이 불만을 제기했다는 보도를 거론하며 “정말 협의됐다면 곳곳에 왜 잡음이 나오느냐”고 반문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