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지역 소상공인 지원 위해 부산시 규제완화 확대 시행

기사승인 2018.10.11  21:38:16

공유
내수경기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부산시가 규제완화에 나선다.

시는 지난달 ‘부산시 소상공인 지원대책’을 발표한 뒤 그 후속조치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규제완화를 확대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규제완화 방안으로는 △지자체·공공기관 구내식당(중식) 의무휴업일 확대 △식사 및 야간 시간대에 상가밀집지역 주정차 단속 유예 지역 확대 △일반상업지역 중심으로 옥외영업 허용지역 확대 △종량제 봉투 위탁판매 수수료 현실화(인상)이다.

지자체·공공기관의 구내식당 의무휴업은 시를 비롯해 13개 기초지자체와 기관에서 시행할 계획이다.

상권활성화 대책 중 주·정차 단속 유예는 지자체별 실정과 현장 상황을 고려해 일부 식당가 주변과 상가지역을 대상으로 점심시간 등에 단속을 유예하고 있다. 박진우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