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 구내식당서 식사 6명 식중독 의심 증상

기사승인 2018.10.11  21:38:16

공유

- 북구보건소, 역학조사 착수

현대자동차 구내식당에서 밥을 먹은 직원들이 복통 증세를 호소해 관할 보건소가 조사에 나섰다.

11일 북구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업체 구내식당에서 저녁을 먹은 직원 6명이 복통을 호소, 병원에서 장염 치료를 받았다. 복통 외 설사나 구토 증상은 없었다.

당시 직원 900여명이 저녁밥을 먹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구보건소는 구내식당 종사자 가검물 등을 수거, 보건환경연구원에 분석 의뢰하는 등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환자들을 대상으로 바이러스나 세균 등에 감염됐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정세홍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