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전기료 인상 부추겨”

기사승인 2018.11.08  21:45:46

공유

- 이채익 의원 예결특위서 주장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 촉구

   
▲ 이채익 국회의원(울산남구갑·사진)
이채익 국회의원(울산남구갑·사진)은 8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에게 “문재인 정부에서 세운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른 전력구입 비용이 804조원인데, 2015년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657조원) 보다 약 147조원이나 비용이 증가했다”고 문제제기했다.

이 의원은 특히 “7차와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비용 차이가 벌써 147조원이고, 한전이 매년 추가로 부담해야하는 액수가 11조원”이라며 “전기료가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탈원전으로 인해 △온실가스 추정 배출량 1년새 7.9% 증가 △한전 상반기 8147억원 적자 △한전 누적 전력구입비 147조원 증가 △원전산업 침체 △원전인력 감소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안 그래도 경제가 위기인데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이라며 “공정률 30%를 넘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왕수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