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미국, 대 중국 수입관세 인상시 한국 수출 감소

기사승인 2018.11.08  21:45:46

공유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의 대중 수입품 관세율을 25%로 올리면 한국 수출이 최대 0.5% 감소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한국 수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내년부터 가시화할 가능성이 크고 소비·투자심리도 약화할 수 있다고 진단도 나왔다.

한국은행은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미국이 대중 수입품 2천억달러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하면 한국 수출이 약 0.3~0.5% 정도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이 나머지 대중 수입품에 대해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면 수출 감소 규모는 더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중 무역갈등은 올해 들어 양국이 상대국 제품에 실제 관세를 부과하며 한층 심화하고 있다.

지난 3~4월 미국이 500억달러 규모, 중국은 30억달러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관세를 매긴 것이 본격적인 무역분쟁의 시작이었다.

7~8월에는 미국과 중국이 각각 500억달러 규모의 상대국 수입품에 두 차례에 걸쳐 추가로 관세를 부과했다.

9월에는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의 대중 수입품에 관세를 매겼다. 이에 따라 미국은 대중국 수입의 절반가량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게 됐다. 중국도 이에 맞서 6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를 매긴 상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