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보수단체 ‘교내 이승복 동상 철거 발언’ 규탄

기사승인 2018.11.08  21:45:46

공유

- 철거강행땐 총력저지 투쟁
시교육감 “철거 결정땐 지원”

   
▲ 이런선한 교육문화운동본부와 울산나라사랑운동본부는 8일 울산시교육청 프레스센터에서 노옥희 교육감의 이승복 동상 철거 발언 취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경우기자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이 초등학교에 있는 이승복 동상 철거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보수 성향의 단체인 이런선한 교육문화운동본부와 울산나라사랑운동본부는 8일 울산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의 이승복 동상 철거 지시행위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자칭 진보 교육감으로서 인권을 강조해온 바 이런 폭력행위로 희생당한 어린이를 추모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교육사례로 더욱 소중히 후대에 교훈으로 전해야 하는 것이 도리”라며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은 동상 철거 발언을 취소하고 초임 교사 시절의 순수한 마음으로 돌아가 맑은 영혼의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 행정에 매진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추후 동상 철거를 강행할 경우 동상이 있는 초등학교 총동창회와 유관 학부모 단체와 연계해 총력 저지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노옥희 교육감은 “이승복 사건에 대한 대법원 판결 내용을 잘 알고 있고, 이념적 차원에서 지시한 것은 아니다”며 “세상은 앞으로 나아가는데 이승복 동상은 학생들을 자꾸 뒤로 잡아당기는 느낌이 들어 철거를 문의했을 뿐이다”고 밝혔다.

노 교육감은 또 “학교에서 동상을 철거하는데 200만~300만원의 비용이 드는 등 현실적인 문제가 있다”며 “학교 구성원들이 논의해 동상 철거를 결정하면 교육청이 지원할 것이며, 특정 인물 동상을 학교에 설치하는 것은 지양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승복 동상은 1970~1980년대 군사정권 시절 전국 초등학교 운동장에 많이 세워졌지만 1990년대부터 사건이 조작되거나 미화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상당수 철거됐다. 울산에서는 현재 12개 초등학교에만 남아있다. 김봉출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