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2020년 한-러 지방협력포럼 울산에서 열린다

기사승인 2018.11.08  21:45:46

공유

- 양국 26개 지방정부 참여
포항서 열린 제1차 포럼서
宋시장 설득으로 유치 확정
한-러 수교 30주년 해에 개최
북방경제 중심기지 기틀 마련

   
▲ 8일 경북 포항시 포스텍국제관에서 열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울산시와 연해주와의 양자회담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보그다넨코 콘스탄틴 연해주 부지사가 경제·산업분야 실질적 교류협력사업 방안을 논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민선 7기 울산시정이 신성장 동력으로 신북방경제 육성을 위해 러시아 협력관계를 더욱 견고히 하고 있다. 특히 울산시가 2020년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유치에 성공하면서 울산이 북방경제 중심기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는 분석이다.

울산시는 2020년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이번 포럼유치가 민선 7기 행정부가 신북방정책에 매진한 결과로 평가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날 경북 포항에서 열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가해 제3차 포럼 유치 수락연설을 했다.

시에 따르면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개최지 선정과 관련, 정부는 1차 개최지가 포항시, 2차 개최지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이기 때문에 3차 개최지는 동해안 권역이 아닌 내륙권역 시·도 중 선정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울산시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설득해 시·도별 의견을 묻는 투표로 선정됐다.

송 시장은 또 이날 포럼에서 한-러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 방안으로 ‘원유·천연가스를 활용한 동북아 에너지 협력’을 주제로 발표했다.

송 시장은 포럼에 참석한 보그단넨코 코스탄틴 러시아 연해주 부지사와 양자 회담을 갖고 경제·산업 분야 북방 교류 협력사업도 논의했다.

송 시장은 항만과 에너지 정제·저장 시설을 갖춘 울산을 활용해 동북아 에너지 시장을 아우르는 ‘RUSSAN 마켓’을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이밖에 문화·체육·경제 분야에서의 활발한 교류와 상호 협력도 요청했다.

송 시장은 “2020년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울산 유치는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에 치르는 만큼 더욱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며 “유치를 계기로 울산이 북방경제중심 기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산시는 북방 경제협력을 추진하기 위한 극동 러시아 지역 진출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지난 9월10일부터 14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시를 방문해 두 도시 간 우호협력도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에는 러시아 연해주와 극동지역 9개 광역자치단체와 국내 17개 시·도 등 26개 지방정부가 참여한다. 이들 지방정부는 경제와 물류,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을 모색한다.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7일부터 9일까지 경북 포항에서 열리고 있다. 최창환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