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강동관광단지 사기 논란…공영개발 힘받나

기사승인 2018.12.05  21:49:57

공유

- 청소년수련지구 조성 시행사
시·북구청 전폭적 지원 꾸며
투자모집후 18개월간 무성과
투자자들, 검찰에 수사 의뢰

   

뽀로로테마파크 사업자도
관광진흥법 발목 철회위기등
민간주도 동력 상실 분위기


관광진흥법에 발목잡힌 민간주도형 ‘강동관광단지’ 개발사업이 투자 사기 혐의로 검찰의 수상선상에 오르면서 또 한번의 위기에 봉착했다. 2년전 전국 최대 규모의 뽀로로 테마파크 투자계획을 시작으로 기지개를 펴는 듯한 강동관광지가 거듭된 악재로 침체되는 모양새다. 공영개발 방침을 세운 울산시가 사업개발 방식을 더욱 명확히 해 문제 확대를 원천차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5일 울산시와 유씨티대안개발에 따르면 울산지검은 사기 혐의로 강동관광단지 청소년수련지구(테마상업지구) 시행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강동관광단지는 사업 부지만 136만8939㎡에 달하는 대규모 개발사업이다.


시는 덩치가 크다보니 강동관광단지를 청소년수련지구(13만8080㎡), 테마숙박지구(8만141㎡) 등 8개 지구로 분할해 민간 투자자 유치에 나섰다.

2년전 민간투자 붐이 불면서 (주)효정은 테마숙박지구에 ‘뽀로로 테마파크’ 사업(3000억원)을, 유씨티대안개발(투자유치사)과 파우홀딩스(투자사)는 청소년수련지구에 ‘친환경 가족형 복합리조트’ 사업(3000억원)을 추진했다.

검찰 수사에 연루된 사업은 청소년수련지구다. 파우홀딩스는 사업초기 토지 매입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투자자를 모집했다. 지금까지 사용된 사업비는 토지계약금 20억원을 포함해 80억원정도다.

그러나 사업이 1년6개월 넘게 가시적인 성과가 없자 투자자들이 파우홀딩스와 유씨티대안개발을 지난 10월25일께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투자자들은 현실성이 없는 사업임에도 울산시와 북구청의 전폭적인 행정지원을 약속 받은 것처럼 꾸며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검찰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파우홀딩스와 유씨티대안개발 관계자에 대한 검찰의 1차 조사는 완료됐다. 검찰은 파우홀딩스와 유씨티대안개발이 사기에 목적을 두고 투자금을 유치했는 지 등을 집중 조사했다. 특히 토지허가거래구역으로 지정된 강동관광단지에 허가없이 토지거래를 한 점도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내주 울산시와 북구청 담당 공무원을 불러 사업자에 전폭적인 행정지원 등을 약속했는 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기간 뽀로로테마파크 투자를 발표한 효정도 위기에 휩싸였다. 8개 지구 분할개발을 막는 관광진흥법에 발목이 잡혀 지난 2년간 1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철회까지 검토해야 하는 위기에 처하자, 효정은 울산시 시민신문고위원회에 진정을 내놓은 상태다. 울산시와의 투자양해 각서를 믿고 사업을 준비한 만큼, 울산시가 나서 합리적인 대안을 찾아달라는 게 진정의 골자다.

신문고위원회는 최근 담당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귀책 사유 등을 조사했다. 그러나 업무협약(MOU)은 법적 효력이 없는데다, 관광진흥법 개정 전에는 뾰족한 대안이 없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롯데의 강동리조트 백지화에 이어 2개 투자자에 불어닥친 악재로 사실상 민간주도의 강동관광단지 조성사업은 동력을 상실한 분위기다.

울산시가 결정한 공영개발 방식이 힘을 받는 이유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 10월 울산도시공사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해 강동관광단지를 공영개발하는 방안에 대해 타당성 용역을 실시, 사업성을 평가하고 실질적인 추진대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의 수사와 관련 유씨티대안개발 대표이사 A씨는 “투자금을 유용하려는 사기가 목적이 아닌 실제 사업 추진을 위해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점을 검찰 조사에서 충분히 소명했다”고 밝혔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