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손흥민, KFA ‘올해의 선수’ 네차례 수상 도전 순항

기사승인 2018.12.06  21:37:54

공유

- 대표팀 골잡이 황의조와 경쟁
18일 시상식서 수상자 발표

유럽 프로축구 무대에서 통산 100호골 금자탑은 쌓은 손흥민(26·토트넘)이 대한축구협회(KFA) ‘올해의 골’의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손흥민은 또 KFA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도 황의조(26·감바 오사카)와 경쟁하며 2년 연속이자 통산 네 번째 수상에 도전한다.

손흥민이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터뜨린 환상적인 쐐기 골은 축구협회가 홈페이지(www.kfa.or.kr)를 통해 진행 중인 온라인 투표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손흥민이 독일과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 1대0으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 쾌속 질주 끝에 넣은 이 골은 이날 오전까지 총 1만6105표를 얻어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란과 8강전에서 터뜨린 골(1만290표)에 큰 차이로 앞서 있다.

아울러 손흥민이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와 2차전에서 왼발 중거리포로 터뜨린 만회 골도 3위(2268표)에 올랐다.

‘올해의 골’ 투표는 12일까지 진행된다.

손흥민은 또 오는 18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종로6가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리는 2018 KFA 시상식의 주인공인 ‘올해의 선수’ 후보로도 손색이 없다.

수상자는 ‘취재 기자단 50%+기술위원회 50%’ 투표로 결정되는 데, 손흥민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의 간판 골잡이로 자리매김한 황의조와 이 상을 다툴 전망이다.

손흥민은 유럽 100골째를 돌파하면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면서 황의조와 막판 득표 경쟁에서 탄력을 받게 됐다.

손흥민은 대표팀의 간판 미드필더 기성용의 세 차례 수상(2011, 2012, 2016년)과 타이기록이며, 이번에도 올해의 선수에 오르면 최다 수상의 주인공이 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