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독특한 세계관·도시간 갈등 그린 ‘모털 엔진’

기사승인 2018.12.06  21:37:54

공유

- 판타지 거장 피터 잭슨 새영화
미래세계 이동도시간 쟁탈전

   
▲ 영화 ‘모털 엔진’ 스틸 이미지.
황량한 평원의 작은 마을. 볼품없는 곳이지만 바삐 오가는 사람들의 얼굴에서 활기가 느껴진다. 그때 멀리서 모래 먼지가 일고 무엇인가가 다가온다.

경고음이 울리고 사람들은 황급히 건물 안으로 몸을 피한다. 이윽고 마을이 자리에서 일어나더니 전속력으로 내달린다. 작은 마을을 뒤쫓는 것은 거대 도시 ‘런던’이다.

런던은 자기 몸집의 100분의 1도 안 될 작은 마을을 사냥하기 시작한다. 필사적으로 도망치는 마을에 작살을 날려 속도를 늦추더니, 결국 입을 벌려 삼켜버리고 만다. 때는 서기 3817년. 이동 도시가 세계를 누비며 서로를 사냥하는 ‘모털 엔진’의 시대다.

‘반지의 제왕’ ‘호빗’으로 판타지 거장 반열에 오른 피터 잭슨 감독이 4년 만에 신작 ‘모털 엔진’을 선보였다.

영화는 2118년에 일어난 ‘60분 전쟁’으로 한 차례 인류 문명이 멸망하고도 1600년이 흐른 미래를 배경으로 한다.

전쟁 당시 인류는 양자 에너지 무기와 핵무기를 동원한 결과 자멸하다시피 했다. 이후 생존자들은 유목민이 됐다. 시민을 태운 도시가 직접 움직이면서 자원을 찾아다니는 ‘견인주의’ 사상이 널리 퍼졌다.

반면 견인주의에 반대하며 땅에 정착해 살 것을 주장하는 ‘반 견인도시 연맹’도 탄생한다. 이들은 이동 도시가 접근할 수 없는 산맥에 정착했고 ‘샨 구오’라는 거대 방벽을 세워 이동 도시의 공격을 방어한다.

이 같은 설정은 필립 리브가 2001년 출간한 원작 소설 ‘견인도시 연대기’에서 그대로 따왔다.

기본적인 스토리 구조는 단순한 편이다. 인류를 멸망으로 몰고 간 전설의 무기를 발굴해 동쪽 세계를 정복하려는 ‘런던’을 남녀주인공이 막아선다는 내용이다.

다만, 방대한 원작 내용을 두 시간 분량으로 축약한 탓에 스토리가 밀도 있게 전개되지 않고 자주 흐름이 끊기는 편이다.

한국계 배우 ‘지혜’가 저항세력의 리더 ‘안나’ 역할을 맡아 남녀주인공을 능가하는 카리스마를 뽐낸다.12세 이상 관람가.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