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두레기업 ‘옻칠문화연구소’ 현판

기사승인 2018.12.06  21:37:54

공유
   
▲ 울산경제진흥원(원장 김형걸) 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 마을기업지원단은 6일 울산형 주민공동체 창업모델인 ‘두레기업’ (주)옻칠문화연구소에서 현판식을 가졌다.
울산경제진흥원(원장 김형걸) 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 마을기업지원단은 6일 울산형 주민공동체 창업모델인 ‘두레기업’ (주)옻칠문화연구소에서 현판식을 가졌다.

두레기업이란 공동체 중심의 창업모델로 주민 3인 이상이 모여 지역 내 공동체 활동들을 사업화함으로써 새로운 경제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울산형 주민공동체 기업이다.

지난 11월 개업한 울산 1호 두레기업 옻칠문화연구소(울주군 소재)는 현대식 옻칠 상품을 브랜드화하고 도제식 교육에서 벗어나 체계적인 현대식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또 울산지역의 옻칠 공예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고 지역주민과 더불어 실용적이고 독창적인 상품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내년도 마을기업 인증을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두레기업 육성사업은 고용노동부와 울산시가 주최하는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 사업으로 진행됐으며, 공동체 활성화와 마을 경제력 강화를 통해 지역경제가 활력을 되찾고 지역 중심의 선순환 경제활동이 정착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