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지역경제 재도약 위한 성장기반 조성 힘쓸것”

기사승인 2018.12.06  21:37:54

공유

- 울산상의, 임시의원총회 열어
내년도 사업계획·예산안 확정

   
▲ 울산상공회의소는 6일 상의 의원회의실에서 ‘2018년 임시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울산상공회의소가 내년에 지역 주력산업의 경쟁력 회복은 물론 신산업 육성에 역점을 둔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한 성장기반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울산상공회의소(회장 전영도)는 6일 상의 의원회의실에서 ‘2018년 임시의원총회’를 개최하고 2019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을 확정했다.

내년 세계경제는 미중 무역갈등, 선진국 금리인상 등의 요인으로 성장세가 소폭 둔화되고 세계교역 증가세 약화로 수출산업은 다소의 어려움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조선업종은 수주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나 자동차, 석유화학업종은 해외 판매량 감소로 수출이 둔화될 것으로 울산상의는 전망했다.

이에 울산상의는 주력산업 경쟁력 회복 및 신산업 육성에 역점을 둔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한 성장기반 조성을 사업목표로 정하고 △산업활동 활성화 지원 △새로운 성장기반 조성 △기업 경영활동 지원 내실화 △사무국 운영 효율화 제고 등 중점 추진과제와 과제별 세부사업을 마련해 적극 추진키로 했다.

우선 산업활동 활성화 지원을 위해 주력산업의 경쟁력 회복 지원강화와 조선해양산업 위기극복 활동 전개, 지역 현안 해결 다각적 활동 강화 등의 사업을 전개키로 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성장동력 미래 먹거리 창출, 4차 산업과 지역산업의 연계 추진, 신북방경제협력 등 신경제 협력의 체계적 대책 추진, 노사 간 대화를 통한 상생협력 추진 등 새로운 성장기반 조성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규제개선 및 기업환경 개선 건의, 중소기업 경영환경 개선 지원, 해외 협력사업의 기회 확대, 지역 특성을 반영한 산업인력 양성 등 기업경영활동 지원 내실화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재원확보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업무성과 향상과 역량강화, 상의 의원 활동 상호교류 추진을 위해서도 노력하기로 했다.

전영도 회장은 “울산은 주력산업의 어려움 외에도 고용, 인구 등 구조적인 변화에 직면해 있어서 과거와는 다른 대응전략이 필요하다”며 “기업이 활기를 띠고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울산이 다시 도약할 수 있도록 상공계가 함께 노력하겠다” 고 강조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