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혁신환경·스마트 팩토리 지원, 부가가치 34%·수출 33% 향상

기사승인 2018.12.06  21:37:54

공유

- 한국동서발전·생산성본부 대-중기 파트너십 성과보고

   
▲ 한국동서발전(주)는 6일 울산 본사에서 ‘2018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 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은 6일 울산 본사에서 한국생산성본부가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2018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 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 사업은 공공기관 및 대기업이 정부와 공동으로 자금을 조성해 협력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 수출 활성화, 디지털 혁신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정부의 대표적인 동반성장 지원 사업이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4월부터 상생협력형 스마트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구현하고 중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11개 협력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수출 활성화, 디지털 혁신을 종합적으로 지원했다.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들은 생산성 혁신 전문 컨설팅과 함께 과제별 문제점을 분석하고 맞춤형 지원을 받은 결과, 부가가치 생산성 34% 증가와 수출 33% 향상, 재무성과 7억여원을 달성했다. 또한 동서발전은 중소기업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현장진단을 통한 혁신환경 조성과 혁신교육을 비롯해 디지털 혁신을 지원해 스마트 팩토리 운영 기반도 마련했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협력 중소기업들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스마트팩토리 구축, 4차 산업형 중소기업 전문인력 양성 등을 지원해 상생협력형 스마트발전소 구현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중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