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옥동군부대 이전 실행계획 본격화

기사승인 2018.12.20  21:50:50

공유

- 울산시 18개월간 용역 진행
이전방식·부지 활용안 초점

   
▲ 네이버 항공사진 캡처

부대 이전 대체부지 선정도
공원·문화시설·아파트등
모든 활용 가능성 열어둬


울산시가 십수년째 답보상태던 남구 ‘옥동군부대’ 이전 실행계획 수립에 본격 나섰다. 군부대 이전 방식과 대체부지 선정을 비롯해 울산 도심의 금싸라기 땅이 현 군부대 부지활용 전략까지 광범위한 내용이 포함되면서 지역사회의 관심이 집중된다.

울산시는 ‘옥동 군부대 부지 개발기본구상 및 사업실행 전략 수립용역’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2억5000만원이 들어가는 용역은 18개월간 면밀하게 진행된다.


1968년에 조성된 옥동군부대의 면적은 10만4337㎡이나 된다. 군부대의 위치는 울산에서는 최고의 부동산 가치를 지닌 곳이다. 현행 도시계획상으로는 제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18층 이하 공동주택을 지을 수 있다. 2018년 1월1일 기준 공시지가는 1267억여원에 이르고 감정가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사회는 그동안 인근 주민들의 오랜 불편해소와 지역발전, 도심속 가용용지 확보 등을 위해 군부대 이전을 적극 개진해 왔다.

용역의 핵심은 ‘부대 이전 실행계획 수립’과 ‘이전 부지 활용 전략 수립’이다. 먼저 군부대 이전 방식 및 절차를 연구한다. 기부대양여 방식과 특별회계 방식의 장단점을 비교분석해 최적의 방식을 도출한다.

   
 

앞서 울산시와 국방부는 지난 5월 최대쟁점으로 부각됐던 군부대 이전방식에 대해 ‘기부 대(對) 양여’ 방식으로 잠정합의한 상태다. 기부 대 양여는 지자체 또는 특수목적법인(SPC)이 군부대 대체시설(이전부지)을 조성해 기부채납하고 국가는 군부지를 양여하는 방식으로 창원39사단이 경남 함안으로 사단본부를 옮긴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반면 특별회계는 국방부가 군특별회계로 부대이전 비용을 마련하고 향후 군부지를 매각해 이전비용을 충당하는 방안으로 광주 무등산 공군방공포대 이전 사례가 있다. 울산시와 국방부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협의해 2020년 최종 방안을 확정짓는다는 계획이다.

용역에서는 군부대 이전 대체부지 선정과 이전하는 부대의 건축비 규모도 산정한다.

울산시는 군부대 이전 후 부지 관리계획도 수립한다. 주요 내용은 △현황조사 및 사업 환경 분석 △부동산 시장 수요분석 및 주요시설 마케팅△개발 기본구상 △사업의 타당성 분석 및 집행계획 △사업화 방안 및 실행전략 수립 △대상지 일대 도시 계획적 관리방안 정립 등이다.

활용방안은 공원이나 문화시설 등 주민복지나 주거상업시설인 대단위 아파트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울산시는 군부대 동측으로 형성된 은월마을(저층의 단독주택) 재개발사업의 추진을 염두에 두고 개발사업안을 짤 예정이다.

또 군부대 북측과 서측에는 공동주택이 입지하고 있고, 남측으로는 문수로가 동서방향으로 통과하고 인근에 법원, 도서관, 울산대공원 등이 위치해, 군부대 부지가 주거공간으로 이상적인 조건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적극 검토한다.

울산시는 2021~2022년 군부대를 이전시키고, 2023년 이전 부지에 대한 개발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옥동 군부대 부지 개발과 대체부지 선정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짜는 용역으로 법정계획은 아니지만, 관계기관간 공감대 형성과 합의에 의해 수립되는 선제적 개발계획으로 향후 사업추진의 정책적 결정과 개발방향에 주요한 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