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이충호씨, 한국소설문학상 수상

기사승인 2019.01.10  22:03:27

공유
   
▲ 이충호(울산예총회장·사진) 소설가
이충호(울산예총회장·사진) 소설가가 제44회 한국소설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작은 계간지 <문예운동> 2018년 겨울호에 발표한 단편소설 ‘아버지의 산’이다.

한국소설문학상은 한국소설가협회가 제정해 운영하는 한국소설의 최고 영예의 상으로 그동안 백시종, 정을병, 이동하, 김원일, 김주영, 김병총, 은희경 등의 작가가 수상한 바 있다.

올해 수상작인 이 작가의 작품에 대해 심사위원단은 “소재의 독특함과 구성의 치밀함뿐만 아니라 작가의 사회역사의식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소설의 완성도 측면에서도 매우 뛰어난 작품”이라고 평했다.

이충호 작가는 “사악한 의도를 가진 글들이 넘쳐나는 혼란의 시대에 바르게 글을 쓰라는 격려와 가르침으로 알고 앞으로 더 좋은 소설을 쓰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충호 작가는 <시대문학>(1989)과 <월간문학>(1994)에 시와 소설이 당선되며 문단활동을 시작했다. 비교문학서 <장자와 워즈워드>, 시집 <바다, 머나먼 추억의 집> 외 다수, 소설 <바다로 가는 먼 길> <메콩강에 지다> 등을 출간했다. 한국해양문학상, 이주홍문학상, 오영수문학상, 문화관광부장관상을 수상했다.

한편 한국소설가협회(이사장 김지연)가 주최하는 제44회 한국소설문학상 시상식은 18일 오후 5시 서울함춘회관 가천홀에서 열린다. 홍영진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