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올해 주택시장 매매가 1% 전세가 2.4% 하락 전망

기사승인 2019.01.10  22:03:27

공유

- 부동산 세제개편·규제정책에
매수 위축·관망세 유지 전망
전국적인 가격 하락세 보일듯

   
올해 전국의 주택매매가격은 1.0%, 주택전세가격은 2.4% 각각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10일 한국감정원 KAB부동산연구원(채미옥 원장)은 한국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 ‘2018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에 대한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국감정원은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국가경제의 저성장 기조와 부동산 세제개편, 규제지역 추가 등 정부 규제정책, 누적되는 아파트 입주물량 등의 영향으로 1.0%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개발 호재가 있는 일부 지역은 국지적 상승을 보일 수 있으나, 입주물량 증가, 정부 규제 및 지역산업 위축 등에 따라 전국적으로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했다.

감정원은 주택 전세시장의 경우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공급이 대거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실수요가 많은 지역은 매매시장의 관망세가 유지되고 이에 대한 반사효과로 인해 전세수요가 일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반적으로 서울 지역의 임차인들은 인근 입주물량 증가 지역으로 분산되고 일부 수도권 외곽 및 지방권 지역은 일시적 공급 집중으로 인한 미입주로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등 2019년 전국 주택전세가격은 2.4%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택 매매거래량은 정부 규제정책 기조 속에서 투자자의 매수심리 위축 및 실수요자의 관망세 유지로 주택 구입보류 또는 구입시기 조정 등이 예상됨에 따라 전년대비 5.5% 감소한 수준(81만건)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8년 전국 주택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매매가격 1.1% 상승한 반면 전세가격 1.8% 하락했다.

채미옥 원장은 “주택 매매시장은 정부의 규제강화 영향과 대내외 경제여건의 둔화 및 국내 기준금리의 추가인상 가능성으로 매수심리는 당분간 관망세를 유지하고, 주택 전세시장은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가격의 하락세가 뚜렷해지고, 이들 지역으로의 전세수요 이동이 기존 지역주택시장을 후퇴 또는 침체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