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비밀과 거짓말’ 오승아, 종영 소감 전해… “뜻깊은 작품, 많은 사랑 감사합니다”

기사승인 2019.01.12  00:25:53

공유
   
▲ 배우 오승아

배우 오승아가 MBC ‘비밀과 거짓말’ 마지막 촬영 비하인드 컷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11일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비밀과 거짓말’에서 출세와 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짠한 악녀 신화경 역으로 열연한 오승아의 종영 소감과 함께 마지막 촬영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오승아는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오승아 입니다. 비밀과 거짓말이 어느덧 6개월이 지나 마지막 방송일이 되었습니다. 첫 악녀 캐릭터를 맡으면서 쉽지 않았던 날들도 있었지만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려고 노력했는데 끝까지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신인상도 받게 되어 잊지 못할 뜻 깊은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드라마를 시청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리며 많은 사랑 받아 너무 행복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2019년에도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종영 소감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오승아는 마지막회 대본을 손에 든 채 청순하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마지막 촬영장 사진 속 오승아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대본과 함께 하는 모습이 포착되어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그녀의 연기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또 다른 사진 속 오승아는 쉬는 시간에 스태프와 얘기를 나누며 훈훈한 미소를 짓고 있어 악녀 캐릭터 신화경과는 다른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승아는 ‘비밀과 거짓말’에서 어쩔 수 없이 악녀로 변할 수 밖에 없었던 짠한 악녀 신화경 캐릭터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극을 이끌어 갔다. 납치, 위조, 살인미수등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더해지는 악행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하여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또한 상황에 따라 변하는 감정 변화를 진중한 눈빛 연기로 표현해내며 오승아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한층 더 성장한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해낸 오승아는 이번 작품을 통해 2018년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그녀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오승아가 출연하는 MBC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마지막회는 11일 저녁 7시 15분 방송된다.  디지털 뉴스부 배정환 기자 karion79@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default_news_ad4
ad29

인기기사

ad3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