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김진태 의원 “문재인 특검 관철때까지 투쟁해야”

기사승인 2019.02.10  21:32:00

공유

- 울산지역 지지자 모임 참석
“한국당 전당대회 원칙 지켜야”
투쟁성 점수화 총선 공천 반영

   
▲ 자유한국당 당대표에 도전한 김진태 의원이 부인 원현순씨와 함께 지난9일 울산을 방문해 지지자들과 함께 연호를 외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자유한국당의 당권 도전에 나선 김진태 의원이 울산을 찾아 “문재인·김정숙 특검을 관철할 때까지 (한국당은)모든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고 전면 투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또 제2차 북미정상회담일과 겹치는 2·27 전당대회일을 연기하지 않을 경우 ‘보이콧’ 하겠다는 당권 주자를 향해 “들어오기 싫으면 들어오지 말아야 한다”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지난 9일 울산 남구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지지자 모임에 참석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댓글 조작 혐의로)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는데, 당 대표가 되면 (이 사건의)진실을 밝히겠다”며 “여론조작으로 인한 선거는 무효이고, 사실을 밝히면 법적으로 당선무효까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7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드루킹이 킹크랩 시연을 한 시점이 2016년 11월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전부터 모든 여론이 조작됐다”며 “19대 대선에서 선거범죄가 인정되면 문 대통령도 당선무효가 되기 때문에 문재인·김정숙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지지자 모임에 앞서 가진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황교안 전 총리를 제외한 6명의 당권 주자들이 북미정상회담일과 겹친 전당대회일을 연기하자고 주장한데 대해 “자신들의 주장이 관철되지 않으면 보이콧하겠다고 하는데 세상이 자기들 마음대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것을 이번에 보여줘야 한다”며 “당에 맡기고 원칙대로 해야 한다”고 일축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당대표의 핵심 임무 중 하나인 내년 총선 공천과 관련해선 “제대로 사심을 버리고 그야말로 투명한 공천을 하면 되고, 그 기준은 투쟁성이 돼야 한다”며 “(현역 의원 중)자기 자리만 지키기 위해 지역 장례식 다니며 인사하는 사람이 아니라 (국회에서 야당의 목소리를 높일) 투쟁에 나서는 사람, 이런 것을 점수화해서 공천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집권여당의 정책에 대해선 “지금 여당에서 내놓은 법은 기업발목잡기, 사회주의 삼성죽이기 등 전부 이런 법”이라며 “현대차나 울산의 정유공장 등이 지금까지 성장했는데 이제와서 발목을 잡고 하면 안된다”며 “이런 법이 절대 통과되지 않도록 막아야 하고 기업들이 활동을 제대로 할 수 있게 해줘야 국민들도 살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권주자 중 한 명인 주호영 의원은 오는 12일 울산을 찾아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이왕수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