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핵폐기를 위한 전국네트워크,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취소

기사승인 2019.02.10  21:32:00

공유

-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촉구

   
▲ 핵폐기를 위한 전국네트워크는 지난 8일 새울원전 진입로 일원에서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취소 및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촉구 집회를 가졌다.
‘핵폐기를 위한 전국네트워크’는 지난 8일 울산 울주군 서생면 새울원자력본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취소 및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를 촉구했다.

핵폐기 네트워크는 “문재인 정부는 탈핵을 표방했지만 지난 1일 신고리 4호기 운영 허가를 조건부로 졸속 결정했다”며 “평화를 이야기하면서 핵발전소 수출 정책을 추진하는 등 많은 부분에서 탈핵 의지가 없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 앞으로 신울진 1·2호기 운영 허가를 앞두고 있고, 백지화를 약속했던 신울진 3·4호기의 건설이 또다시 기만적인 공론화로 결정될 예정이다”며 “문재인 정부의 소위 ‘탈핵’은 신재생에너지 자본 양성 외에 뚜렷한 성과를 아무것도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고리 4호기 운영 허가는 당연히 중단돼야 하며, 신울진3·4호기, 고준위핵폐기물, 핵재처리 실험, 비윤리적인 핵 수출 등의 계획은 당장 백지화돼야 한다”며 “정부를 믿고 기다리기에는 드러난 징후와 양상이 탈핵과 점점 멀어지고 있어 국민이 직접 나서 핵발전 중단을 외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