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정갑윤 의원 “광주형일자리 정치논리로 결정”

기사승인 2019.02.11  21:42:57

공유

- 생산량 나누기방식 불가피
울산시민의 이름으로 반대

   
▲ 정갑윤 국회의원(울산중·사진)
정갑윤 국회의원(울산중·사진)이 11일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정 의원은 SNS를 통해 “광주형 일자리는 경제논리가 아닌 정치논리로 결정됐고, 특정지역 특혜로 점철됐다”며 “광주공장 신설로 발생할 불이익을 상쇄하는 대책이 나오지 않는 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특히 “지난해 현대차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7.1% 감소, 2010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고 글로벌 업황 전망도 밝지 않다”며 “이런 상황에서 광주에 새로운 공장이 들어서면 공장별 생산물량 나눠먹기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경차급 국내시장 규모가 12만7429대이고, 광주에서 생산될 경차 생산규모는 10만대”라며 “경차 판매량 80%를 가져와야 광주형 일자리 공장의 생산량이 시장수요를 맞출 수 있는데 불가능에 가깝다”고 분석했다.

또 “당장 올 6~7월경 소형 SUV를 울산공장에서 생산하는데 소형과 경형은 비슷한 소비층을 형성해 경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한 기업의 신제품이 기존 주력제품의 시장을 잠식하는 카니발리제이션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의원은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에서 3년 연속 생산량이 감소한 나라는 한국밖에 없을 만큼 사정이 좋지 않다”며 “작금의 자동차산업의 부진은 울산의 위기로 연결되고 광주형 일자리는 이를 더욱 심화시킬 것이기에 ‘광주형 일자리’를 울산 시민의 이름으로 반대한다”고 했다. 이왕수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