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부산, 장애인 고용 확대...신규 일자리 4천개 창출

기사승인 2019.02.11  21:42:57

공유
부산시가 올해 310억원을 들여 장애인 일자리 4000여개를 만든다.

부산시는 11일 장애인 재정지원 일자리 제공 등 6개 추진전략 18개 주요사업에 장애인 일자리 4109개를 만드는 ‘2019년 장애인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예산은 지난해보다 60억원을 증액된 311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재정지원 장애인 일자리 사업을 통해 일선 구군의 행정도우미와 주차단속, 환경정비 등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에게 일자리 1289개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공모에 선정된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인 ‘장애인 청년인턴 및 현장 매니저 지원사업’도 올해 처음 시행된다.

시는 또 장애인 법정 의무고용률인 3.4%를 넘어 부산시 조례상 비율인 5% 달성을 위해 ‘직무분석 컨설팅단’을 운영하는 등 시 산하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확대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민간 부문에서도 장애인 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이 추진된다. 지난해 게임물관리위원회와 맺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 협약에 따라 위원회는 게임물 모니터링 단원 절반인 15명을 장애인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박진우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