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양산 미분양아파트 6개월만에 감소세로 전환

기사승인 2019.02.11  21:42:57

공유

- 지난해 7월과 견줘 42.84% 감소
미분양 우려에 분양 자진취소도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경남 양산시의 미분양 아파트가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양산시 등에 따르면 1월 말 현재 양산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9개 단지에 902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최근 3년(2016~2018년) 동안 미분양 최고치였던 지난해 7월 1578가구에 비해 676가구(42.84%)가 감소한 것이다. 또 지난해 7월 이후 매월 미분양 아파트도 줄어들면서 주택시장도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처럼 양산지역 미분양 아파트가 매월 감소하는 것은 지난해 11월 아파트 시공사가 분양승인을 자진 취소한 데다 시가 미분양 아파트 시행사를 상대로 분양을 독려했기 때문이다. 또 미분양을 우려해 신규아파트 사업승인 신청이 거의 없는 데다 사업승인 신청 시 ‘미분양 해소책’을 요구한 것도 주효했다.

A사는 지난해 6월 405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분양했으나 10여가구만 분양되자 같은 해 11월 시에 분양취소 신청을 했고 승인을 받았다. 양산에서 미분양을 이유로 분양을 자진 취소한 것은 2008년 양산신도시에서 378가구의 아파트 건립승인을 받은 B사가 사업승인을 자진 취소한 이후 10년 만이다.

경남도와 시는 최근 C사가 3곳에 734가구와 455가구, 523가구의 아파트를 건립키로 하고 사업승인을 신청하자 ‘미분양 해소책’을 요구했다. 이에 C사는 미분양 대책을 마련, 제시한 뒤 사업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미분양관리지역 지정 해제는 곧 주택시장 활성화로 이어지는 만큼 양산지역 내 미분양 아파트 대부분이 분양으로 전환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갑성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