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시는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철회요구해야”

기사승인 2019.02.11  21:42:57

공유

- 주밸브 누설 해결책 찾지 못해
시민안전 담보로 원전 시험가동
탈핵울산, 행동촉구서 시에 전달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1일 울산시청 정문에서 신고리4호기 핵 장전과 시험가동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시 측에 시민 안전을 위한 행동을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1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의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승인은 안전을 담보하지 않은 졸속 조치”라며 “울산시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정부와 원안위에 운영허가 철회를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탈핵울산은 신고리 4호기의 가압기 안전방출밸브 누설에 따른 문제를 지적했다. 가압기 안전방출밸브는 원자로 냉각재 계통이 설계압력 이상으로 가는 것을 방지하는 기능을 하는 설비다.

이들은 “파일럿구동 안전방출밸브는 지난 2016년 5월 신고리 4호기의 1차 성능실험에서 누설이 확인됐고, 2차 성능시험 후에도 누설이 나타나는 등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며 “한수원은 ‘가압기 만수위 상태’에서 ‘가압기 수위감소상태’로 운전절차서를 변경했지만 주밸브의 누설에 대한 근본 해결책은 찾지 못했다. 그럼에도 원안위가 2022년까지 누설 저감조치를 하라며 조건부 승인한 것은 시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탈핵울산은 원전 허가 안전기준에 대한 문제도 제기했다. 이들은 “신고리 4호기와 같은 원자로인 UAE 바카라 원전 역시 안전방출밸브 누설이 확인되는 등 각종 문제로 아직까지 운전허가가 나지 않고 있다”며 “같은 노형인 신고리 4호기에 대한 운영허가가 난 것은 한국이 UAE보다 안전기준이 낮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10일 포항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지만 정부는 아직 활성단층 지도조차 제작하지 못하고 있다”며 “울산은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지대가 아니고 신고리 4호기는 지진 안정성 평가에서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구호소 지정 등 주민보호조치도 미흡한 상태에서 안전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채 진행되는 신고리 4호기 시험가동은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협한다”며 “송철호 시장이 정부에 요구해 시험가동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탈핵울산은 기자회견 후 울산시에 ‘울산시민 안전을 위한 행동 촉구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12일 울산시의회에도 같은 내용의 촉구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