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대우조선 인수, 노조 참여·총고용 보장해야”

기사승인 2019.02.11  21:42:57

공유

- 현대重 노조, 소식지로 촉구
대우조선 노조, 쟁의 움직임

현대중공업 노조가 사측이 노조의 참여없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추진할 경우 노사관계가 돌이킬 수 없는 파행으로 치달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1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 소식지를 통해 “사측이 총고용 보장을 선언하지 않고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강행한다면 노사 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파행으로 치달을 것”이라며 “사측은 인수 밀실 추진 등을 구성원에게 공식 사과하고 모든 인수 과정에 노조 직접 참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지금까지 13조원이 넘는 공적자금이 대우조선에 투입됐고 부채비율은 216%에 달한다”며 “조선산업 회복이 더디거나 기대에 못 미쳐 대우조선 인수가 동반 부실로 이어진다면 또 다시 그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할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사측은 “기업인수·합병시 시장의 혼란, 투자자의 이해관계 등 여파가 크기에 보안이 불가피한 실정이며, 고도의 경영적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추진할 수 없다”며 “아직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국내 조선업의 체제 전환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으며, 이는 수주 경쟁력 제고로 지속적인 일감 확보가 가능해 고용불안으로 구조조정한다는 노조의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반대하는 대우조선 노조는 오는 18~19일 조합원을 상대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