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시, 31일까지 ‘황어 회귀 관찰장’ 운영

기사승인 2019.03.14  21:56:40

공유
울산시가 산란을 위해 태화강으로 돌아온 회귀성 어종인 황어의 모습을 볼 수 있는 ‘황어 회귀 관찰장’을 운영한다.

황어는 몸의 옆면과 지느러미 일부에 황색의 혼인색을 띠는 어종으로, 강에서 태어나 대부분의 일생을 바다에서 보내고 3월 중순경 산란을 위해 강으로 다시 돌아온다.

현재 태화강에는 수천 마리의 황어가 울주군 범서읍 선바위교 상류에서 산란하고 있다. 시는 시민이 직접 황어를 관찰할 수 있도록 관찰장을 15일부터 31일까지 선바위 일원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또 황어 보호 기간(15일부터 4월14일까지) 동안 불법 포획과 어로 행위를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황어 관찰장은 태화강의 생태 환경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