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정부, 수주 회복세 조선업에 맞춤형 지원 확대

기사승인 2019.03.14  21:56:40

공유

- 구직자 훈련수당 2배 확대
인력 수급 지원에 초점

지난해부터 시작된 ‘수주 랠리’로 업황 회복세를 보이는 조선업 고용 확대를 위해 정부가 맞춤형 지원을 확대한다. 원활한 인력 수급을 위해 미스매치를 해소하고 신규 인력 유입 촉진을 위한 지원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고용노동부는 14일 서울로얄호텔에서 이재갑 장관 주재로 올해 제1차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조선업 특별고용지원 업종 인력수급 현황 및 지원 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조선업은 지난해 수주량이 1263만CGT(표준화물선 환산t수)로, 전년보다 66.8% 늘어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고용 상황 개선 조짐도 곳곳에서 나타나 지난해 9월 조선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32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고 그 폭이 점점 커지고 있다. 울산의 경우 올해 1월 기준 조선업 고용보험 피보험자수가 최저점이었던 지난해 8월 대비 765명이나 증가했다.

고용부는 올해 1월 기준으로 조선업 인력 수요 규모는 삼성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협력업체를 중심으로 약 4200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조선업의 구인 업체와 유휴 인력 사이에는 연령과 임금 수준 등으로 미스매치 현상이 발생했다. 단기적으로 정부가 인센티브 제공 등으로 인력 공급을 촉진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고용부는 조선업의 신규 인력 유입 활성화를 위해 조선업 구직자를 위한 훈련수당을 1인당 월 20만원에서 40만원으로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

또 대규모 취업박람회와 ‘구인·구직 만남의 날’ 등 각종 지역연계 채용행사를 통해 인력이동을 촉진하는 한편, 자치단체간 협력해 다른 지역 구직자들을 조선업 구인 지역에 이어주는 일자리 사업을 실시하도록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사업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차형석기자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