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현대차와 수수료 갈등빚은 삼성·롯데카드도 ‘타결’

기사승인 2019.03.14  21:56:40

공유

삼성·롯데카드가 현대차와 가맹점 수수료 협상을 마무리 지음에 따라 수수료율 인상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이 봉합됐다.

삼성·롯데카드는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현대차와 가맹점 수수료 협상을 원만하게 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상 수준은 현대차가 지난 8일 제시한 조정안인 1.89%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협상력에서 우월적 지위에 있는 현대차의 입장이 관철되는 형태로 가맹점 수수료 인상안이 결정됐다.

당초 카드업계는 현대차의 수수료율을 기존 1.8% 초·중반대에서 1.9% 후반대로 올리겠다고 통보했으나 현대차는 0.01~0.02%p밖에 올려줄 수 없다고 맞섰다.

이후 현대차는 1.89% 내외 인상이라는 조정안을 제시했고, 카드업계는 하나둘 이 같은 현대차 조정안을 수용했다.

신한·삼성·롯데카드는 현대차가 제시한 수준으로 이른바 ‘수수료 역진성’을 해소할 수 없다며 마지막까지 버텼지만 결국 현대차에 조정안 수용 의사를 밝혔다.

현대차와 우여곡절 끝에 협상을 마친 카드업계는 이제부터가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현대차와 협상을 지켜본 다른 업종의 대형 가맹점들이 현대차 수준으로 수수료 재협상 요구를 할 것이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