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경찰, 맞춤형 범죄예방대책 마련키로

기사승인 2019.03.14  21:56:40

공유

- 협업 강화로 치안감시망 확대

울산경찰이 지역특성을 고려한 치안데이터 분석 기법을 도입해 맞춤형 범죄예방대책을 마련한다.

울산지방경찰청은 2019년 범죄예방진단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특성을 고려한 범죄예방’ ‘주민 참여를 통한 치안 활동’ ‘지자체·전문기관과 협업 강화를 통한 치안감시망 확대’ 등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지역별 범죄 발생 현황을 산출한 후 통계청 1인 가구 수, 서비스업 현황 등 자료와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1인 가구 수와 서비스업이 많은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5대 범죄(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절도, 폭력) 발생이 많았다. 하지만 면적이나 인구밀도, 주택분포 등은 5대 범죄 발생 연관성이 거의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같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범죄 빈발 지역과 취약 시간대에 예방인력, 장비를 집중적으로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체계적 범죄분석 활동을 강화하고자 범죄예방진단팀(Crime Prevention Officer)을 12명으로 늘리고, 공간분석(GIS)을 비롯한 전문 분석기법을 범죄예방 업무에 도입한다.

노년층 범죄예방을 위한 노인 경찰학교, 시민과 함께 하는 폴리스존 운영, 환경개선을 통한 주민커뮤니티(플리마켓) 설치 등 지난해 범죄예방 아이디어 대상 공모전 당선작도 정책으로 추진한다. 김준호기자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ad44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