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울산 미세먼지 배출물질 2022년까지 40% 줄인다

기사승인 2019.03.14  21:56:40

공유

- 市, 미세먼지 종합대책 발표
비상저감조치 실행 사업장
46개서 174개로 대폭 늘리고
관련조례 상반기 제정·시행

   
▲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이 14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형 미세먼지 관리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울산시가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발생 오염물질을 정부목표보다 30%나 높은 40%이상 줄이고 미세먼지 ‘나쁨 일수’를 56일에서 40일 미만으로 대폭 낮추는 내용을 골자로 한 미세먼지 관리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14일 김석진 행정부시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 미세먼지 오염원의 특성을 고려한 실효성있는 대책 6개 분야, 23개 사업을 실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미세먼저 비상저감 조치발령시 이행 대상 사업장을 현재 46개에서 174개로 대폭 확대한다. 기존 의무사업장 17곳은 유지하고 권고 사업장은 157곳으로 늘렸다. 이들 사업장은 앞으로 조업 단축이나 가동률 조정과 같은 비상저감 조치 이행계획을 마련해야 하고, 시는 이를 관리한다.

시는 평소 사업장 가동률과 비교해 오염물질 배출량 20% 이상을 줄일 수 있도록 비상저감 조치 이행계획에 반영시킨다. 시는 앞서 지난해 10월 울산지역 미세먼지 배출상위 30개 대기업과 미세먼지 줄이기 자발적 이행협약도 맺었다. 시는 비상저감 조치 이행대상 사업장을 확대하면 울산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사업장 99%가 동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해서 오는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물질 40% 이상을 저감하는 것이 울산시 목표다.

시는 또 미세먼지를 줄이는 대책을 담은 조례를 상반기에 만들어 시행하기로 했다. 조례에는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된 다음 날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에게 미세먼지에 대비하도록 마스크를 무료로 보급하는 시책을 담는다. 시민건강과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재정 지원 근거 등도 반영한다.

미세먼지 농도뿐 아니라 미세먼지에 포함된 성분까지 분석할 수 있는 실시간 모니터링시스템도 구축한다. 중·장기 대책으로는 수소전기차를 선도적으로 보급한다. 현재 361대에서 2022년 7000대로 늘리고 2030년 6만7000대까지 확대한다.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에 대한 조기폐차 지원도 2700대에서 2만대 이상으로 늘린다.

미세먼지 저감 범시민운동으로 1000만 그루 나무심기(본보 3월5일자 1면 보도)도 추진한다.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능력이 뛰어난 나무를 선택해 미세먼지 발생원과 생활권 주변지역에 시민과 단체, 기업이 참여하는 가운데 나무심기운동을 펼쳐 입체적인 녹지공간을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항만 미세먼지 저감에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항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항만기본계획에 LNG벙커링과 LNG터미널 공사를 조속 추진하고, 울산항만공사와 협조해 노후 하역장비의 배출가스 저감과 항만 대기측정망 확충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김석진 행정부시장은 “미세먼지 특별법에 근거한 미세먼지 저감세부계획을 보완해 설정한 미세먼지 저감목표를 달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