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 지방의원 “외곽순환道 초당적 협력”

기사승인 2019.03.25  21:47:45

공유

- 관광산업 육성 기반될 사업
일부 구간 시민혈세로 건설
시비로 유지관리 충당 불가
전액국비 확보 초당적 지원
송 시장 공개사과등 공세도

   
▲ 자유한국당 소속 울산 지방의회 의원들이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외곽순환고속도로 국비 지원문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자유한국당 울산 시·구·군의원들이 당초 전액 국비로 추진될 것으로 알려졌던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사업(총연장 25.3㎞)에 3000억원 상당의 시비를 투입해야 하는데다 향후 유지관리비도 시비로 충당해야 한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데 대해 송 시장의 공개사과 촉구 등 공세를 강화하면서도 지역의 어려운 경제상황을 고려해 전액 국비사업이 될 수 있도록 초당적 지원을 약속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25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확정된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에 울산시민 혈세를 한 푼도 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울산외곽순환도로 전 구간 고속도로 건설, 전액 국비투입이라고 송철호 울산시장이 대대적으로 홍보했지만 상당 구간(가대IC~호계~강동 10.8㎞)은 시민의 혈세 투입이 불가피한 대도시권 혼잡도로로 건설될 것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며 “이 경우 최대 3000억원을 울산시의 재원으로 부담해야 하는 것을 물론, 해당 구간의 유지관리비용도 울산시가 떠안게 돼 자칫 ‘반쪽짜리’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사업으로 전락한다는 비판과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지방의원들은 “반쪽짜리 예타를 가지고 뻥튀기 발표하고 온 동네방네 현수막으로 홍보하며 시민을 속였다”며 “송 시장은 업무추진 과정에서 1월29일 정부 예타면제사업 발표 때까지 이런 사실을 몰랐는지, 만약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시민에게 말 안한 것이라면 거짓말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어 “송 시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시민들에게 진실을 밝히고, 부족한 부분은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지방의원들은 그러나 “외곽순환고속도로를 건설해야 다른 지역과 교통 접근성 향상은 물론 울산 동·북구지역 차량정체 해소를 기대할 수 있고 지진이나 태풍 등 재난·재해 발생 시 긴급대피로로도 활용할 수 있다”며 “무엇보다 울산 미래 먹거리가 될 관광산업 육성의 기반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국토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액 국비로 조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도 덧붙였다.

앞서 울산지역국회의원협의회(위원장 정갑윤)는 지난 22일 서울에서 간담회를 열고 초당적 차원에서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하고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발표한 1조원 규모 외곽순환고속도로는 반드시 전액 국비로 추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경상일보, KSILBO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ad31
#top